일회용 라이터로 놀이터·상가 화장실에 불 지른 노숙자
상태바
일회용 라이터로 놀이터·상가 화장실에 불 지른 노숙자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9.0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놀이터와 상가 화장실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A(55)씨를 구속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 A씨는 지난달 19일과 31일 새벽에 창원시 마산회원구 놀이터 주변과 놀이터 안에서 주변 쓰레기를 모은 다음 일회용 라이터로 각각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고요?

=. 두 차례 모두 행인들이 매캐한 냄새를 맡거나 불을 목격하고 곧바로 신고한 다음 불을 꺼 다행히 별다른 피해는 없었습니다.

-. A씨는 앞서 지난 7월 3일 오후 9시 30분께는 마산회원구 한 빌딩 1층 여자화장실에서 청소도구 등을 모아놓고 일회용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도 받는다죠?

=. 당시에도 화재경보기를 들은 주민이 바로 불을 꺼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

-. 경찰은 지난 7월부터 수사를 벌이던 중 지난달 31일 방화하던 A씨를 목격한 행인 신고로 당일 현장에서 술에 취한 A씨를 검거했다면서요?

=. 특별한 주거지 없이 노숙생활을 해온 A 씨는 지난해에도 창원에서 방화한 전력이 한 차례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경찰 관계자는 "본인 진술 등에 미뤄 A씨가 술에 취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여죄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 라이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