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상 4차례 받은 래리 칼턴, 11월 한국서 공연
상태바
그래미상 4차례 받은 래리 칼턴, 11월 한국서 공연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9.0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합니다.

-.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면서요?

=. 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합니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습니다.

-.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죠?

=. 그렇습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입니다.

 

▲ 기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