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국내 지점 '엄지족' 확산에 대폭 줄어
상태바
증권사 국내 지점 '엄지족' 확산에 대폭 줄어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9.12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사의 국내 지점이 7년여 만에 800개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는데, 개인용 컴퓨터에 기반한 홈트레이딩의 뒤를 이어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엄지족'이 확산되면서 주식 매매 환경이 크게 바뀐 데 따른 것입니다.

-.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증권사 55곳의 국내 지점은 1천13개에 그쳤다죠?

=. 네, 이는 지점 수가 정점을 찍은 2011년 3월 말(1천818개)에 비해 805개(44.3%)나 줄어든 것입니다.

증권사 지점은 2011년 3월에 정점을 찍고서 2011년 말 1천778개, 2012년 말 1천623개, 2013년 말 1천476개, 2014년 말 1천236개, 2015년 1천139개, 2016년 말 1천193개, 2017년 말 1천25개 등으로 줄고 있습니다.

-.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 지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160개)이고 그다음으로 KB증권(100개), 신한금융투자(93개), 한국투자증권(78개), NH투자증권(76개) 등 순이라고요?

=. 이에 비해 리딩투자증권은 국내 지점이 전혀 없고 도이치증권, 맥쿼리증권, 메릴린치증권, 미즈호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들은 대부분 국내 지점이 1곳에 불과합니다.

최근 7년여간 증권사 지점이 빠르게 준 배경으로는 무엇보다 스마트폰의 발달로 모바일 주식거래가 확산된 영향이 꼽힙니다. 이 기간 모바일 주식거래가 급성장하면서 홈트레이딩 거래마저 감소했습니다.

-. 이제는 스마트폰을 통한 주식거래가 대세로 자리를 잡았으며 증권사들도 지점 영업보다 비(非)대면 채널을 통한 고객 유치에 한층 더 힘을 쏟는 상황이라죠?

=. 특히 증권사들은 비대면 채널을 통해 계좌를 개설하면 주식 거래수수료를 평생 무료로 해주는 이벤트까지 벌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부 대형 증권사가 인수합병(M&A)을 하면서 중복 지점 통폐합을 추진한 것도 국내 지점의 감소세를 가속화했습니다.

최근 수년새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 KB증권(KB투자증권+현대증권), NH투자증권(NH농협증권+우리투자증권) 등 증권사 간의 통합이 이뤄졌습니다.

-. 지점이 줄면서 증권사 직원도 함께 감소했다면서요?

=. 증권사 임직원 수는 2011년 말 4만4천55명으로 꼭짓점을 찍고서 2013년 말 4만241명, 2014년 말 3만6천613명, 작년 말 3만5천889명, 올해 3월 말 3만4천689명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려왔습니다. 6월 말 현재는 3만6천452명입니다.

6년여 동안 한 해 평균 1천명 넘게 감소한 셈입니다. 6월 말 현재 임직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4천571명)이고 KB증권(3천62명), NH투자증권(2천869명), 한국투자증권(2천605명), 신한금융투자(2천375명)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