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北노동신문 "미중 무역전쟁은 전략적 모순의 산물"

장덕수 기자l승인2018.09.13 11:15l수정2018.09.13 15: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미중 무역갈등은 양국의 축적된 '전략적 모순'의 산물이며 한쪽이 패권적 지위를 포기하려 하지 않는다면 더욱 격화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놓아 눈길을 끕니다.

-. 신문은 13일 '날로 격화되는 중미 무역전쟁'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에서 최근 미국과 중국의 상호 관세부과 조치를 거론하며 "호상(상호) 밀접한 경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중미가 관세 문제를 둘러싸고 심각하게 충돌하고 있는 것으로 하여 두 나라는 적지 않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언급했다면서요?

=. 이 매체는 이어 "중미 무역전쟁은 오랜 기간 두 나라 사이에 축적되고 첨예해진 전략적 모순의 산물"이라며 세계 경제에서 양국의 패권 다툼을 언급했습니다.

미국은 '패권적 지위를 이용하여 세계경제에 대한 지배권을 유지'하려 하고, 중국은 '급속히 장성하는 경제력'으로 아시아·태평양, 유럽, 아프리카, 중남미 등의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 노동신문은 "중미 무역전쟁이 언제 끝을 보겠는지는 아직 묘연하다"며 양측의 강경한 태도를 거론한 뒤 "그 어느 일방도 세력권 확장과 패권적 지위를 포기하려 하지 않는 이상 모순과 대립은 더욱 격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죠?

=. 이날 해설은 미국에 대해서는 '으름장', 중국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권리' 등의 표현을 사용하는 등 대체로 중국에 좀 더 우호적인 톤이었습니다.

그러나 미중 무역갈등을 어느 한쪽의 책임으로 규정하지 않고 양국의 패권경쟁에 따른 구조적 문제로 인식한 것은 다소 '중립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어 주목됩니다. 특히 미중 무역갈등 와중에 지난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계획이 취소되는 등 이 문제가 북미협상에 영향을 주고 있는 상황을 북한도 예민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방증으로 보입니다.


장덕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