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 비용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 3천곳 넘어
상태바
이자 비용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 3천곳 넘어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9.2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연속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기업이 3천곳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이들 3곳 가운데 1곳 가량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 7년 이상 이어지는 '만성' 한계기업이었다죠?

=. 네, 한국은행이 20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금융안정상황(2018년 9월) 자료를 보면 작년 말 한계기업은 3천112개로 전체 외부감사 대상 비금융법인(외감기업)의 13.7%에 달했습니다.

한계기업은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100)이 3년 연속 100% 미만인 기업을 의미합니다. 이 가운데 이자보상비율이 7년 이상 연속 100% 미만인 장기존속 한계기업은 942개사로 집계됐습니다.

-. 전체 한계기업 가운데 30.3%를 차지한다고요?

=. 특히 이자보상비율이 10년 이상 연속 100% 미만인 곳은 393개 있었습니다. 작년 말 장기존속 한계기업의 자산은 90조4천억원(전체 한계기업 대비 31.2%), 부채는 84조6천억원(39.0%), 차입금은 50조4천억원(40.3%) 수준이었습니다.

2010∼2016년 한계기업이었다가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이 100% 이상이 되며 한계기업에서 벗어난 기업은 40.1%였습니다. 그러나 계속 한계기업은 31.4%, 폐업 등으로 외감기업에서 제외된 곳도 28.5%에 달했습니다.

-. 한계기업의 정상화 가능성은 시간이 길어질수록 급격히 하락했다죠?

=. 2010∼2013년 한계기업 중 이자보상비율이 100% 이상으로 상승한 기업은 1년 후엔 18.8%였으나 4년 후가 되면 1.2%로 쪼그라들었습니다. 2010년 한계기업만을 대상으로 한 분석에서도 4년 이후부터는 이자보상비율이 100% 이상인 곳이 거의 없었습니다.

장기존속 한계기업을 업종별로 보면 비제조업 비중이 78.6%로 대부분이었습니다. 세부업종별로는 부동산이 24.0%, 골프장·유원지 등 스포츠레저가 10.4%, 시설물관리·경비보안 등 사업서비스가 9.3% 순이었습니다.

-. 기업 규모별로는 자산규모가 500억원 미만인 영세 기업이 66.9%로 가장 많았다면서요?

=. 재무건전성 측면에서 보면 장기존속 한계기업의 평균 차입금의존도(차입금·사채/총자산)는 59.8%에 달했다. 일반 기업(22.0%)의 2.7배 수준입니다. 또 장기존속 한계기업 중 차입금·사채 규모가 총자산을 상회하는 곳도 19.6%나 있었습니다.

장기존속 한계기업 가운데 자본잠식인 곳은 60.9%, 완전잠식상태인 기업도 33.3%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장기존속 한계기업이 한계기업 상태인 2013∼2017년 자산은 18조1천억원(108조5천억원→90조4천억원), 부채가 16조7천억원(101조2천억원→84조6천억원) 각각 감소했습니다.

-. 장기존속 한계기업의 은행대출을 보면 담보대출 비중은 같은 기간 36.5%에서 62.7%로 상승했으나 신용대출은 57.1%에서 28.4%로 축소했다죠?

=. 네, 그렇습니다. 특히 장기존속 한계기업의 총자산 대비 부동산 비중은 32.5%로 일반 기업(20.0%)보다 높았습니다. 한은은 장기존속 한계기업이 우리 경제, 금융시스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아 현재로서는 관련 리스크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습니다.

한은은 그러나 "정상화 가능성이 낮은 한계기업이 계속 증가하면 자금의 효율적 배분을 저해하고 위기 시 금융시스템의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회생 가능성이 낮은 기업에 대한 구조조정 노력을 강화하고 금융기관은 부실 우려 기업의 대출 건전성을 관리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습니다.

 

▲ 기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