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대출 빙자한 보이스피싱 범죄 급격히 늘어
상태바
대구서 대출 빙자한 보이스피싱 범죄 급격히 늘어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9.20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올해 들어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급증세를 보여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 20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8월 말까지 대구에서 발생한 대출 빙자형 보이스 피싱 범죄는 52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27건에 비해 61.5% 증가했다면서요?

=. 피해 금액은 49억여원으로 지난해 24억여원에 비해 배로 늘었습니다. 유형별로는 기존 금융기관 대출금을 일시 상환하면 저금리 대출로 전환해준다고 속인 뒤 대포통장으로 거액을 넘겨받아 잠적하는 방식이 349건으로 전체의 66.1%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신용이 낮아 대출을 받으려면 신용등급을 조정해야 한다고 속이고 등급 조정비 명목으로 송금을 요구하는 방식이 81건(15.3%)이었습니다.

-. 피해자는 40대 182명(34.5%), 50대 171명(32.4%), 30대 101명(19.1%), 60대 이상 42명(7.9%) 순이었다죠?

=. 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추석 전후로 급전이 필요한 자영업자나 저신용자를 대상으로 대출 빙자 보이스피싱이 극성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 전화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