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전통연극 국제포럼' 10월 2일 서울서 열린다
상태바
'한중일 전통연극 국제포럼' 10월 2일 서울서 열린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9.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중국, 일본 전통연극의 현대적 수용 방안을 모색하는 ' 한·중·일 전통연극 국제포럼'이 대한민국예술원 주최로 오는 10월 2일 서울 세실극장에서 열립니다.

-. 한국 연극계를 이끈 원로 김정옥 연출가가 본인이 연출한 '햄릿'을 통해 현대극과 전통 연희 접목 방안을 발표한다고요?

=. 우리나라 대표 연극배우인 박정자, 손숙이 '햄릿' 일부 장면을 낭독합니다. 고대 그리스 희극 전문가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중국 연출가 뤄진린이 '동서양 연극의 융합'을 주제로 발표하고, 차세대 중국 연극 배우 펑후이헝이 주제를 표현한 작품을 시연합니다.

-. 일본 가면극 노(能)를 현대연극에 활용한 '현대노악집' 연작으로 일본 연극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를 받은 연출가 오카모토 아키라가 '노와 현대연극의 공동작업'에 대해 발표한다죠?

=. 네, 현대무용가 우에스기 미쓰요가 관련 작품을 시연합니다.

-. 이와 관련 예술원 관계자는 "이번 공개 토론회는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이 서로 만나 조화를 이루는 가운데 새로운 연극의 탄생 과정과 발전 모습, 예술인들이 전통의 가치를 현대적으로 수용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경험해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죠?

=. 그렇습니다. 토론회 참관은 무료며 사전에 전화(☎ 02-852-9632)로 1인당 2석을 예약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