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날 대부분의 대형마트 문 열지 않는다
상태바
추석 전날 대부분의 대형마트 문 열지 않는다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9.22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추석 전날인 23일 주요 대형마트 3분의 2가량이 일요일 의무휴업으로 쉬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상당수 점포가 추석 전날인 23일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면서요?

=. 서울과 부산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매월 둘째, 넷째 일요일을 의무휴업일로 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2년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으로 대형마트 의무휴무제가 도입된 후 추석 전날 일요일에 쉬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 이마트는 23일 전국 143개 점포 중 총 91개가 휴업하고, 52개 점포만 영업을 한다죠?

=. 홈플러스는 전국 141개 점포 중 101개가 휴무이며 40개 점포만 영업합니다. 롯데마트는 전국 122개 점포 중 82개가 문을 닫고 40개 점포만 문을 엽니다.

특히 서울지역에서는 롯데마트 행당역점을 제외한 모든 대형마트가 휴무입니다. 23일 문을 여는 점포는 각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