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원유 증산 가능성 배제하자 크게 상승
상태바
국제유가, 원유 증산 가능성 배제하자 크게 상승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9.2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는 24일(현지시간) 크게 올랐는데,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1.8%(1.30달러) 오른 72.08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3.27%(2.58달러) 급등한 81.3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면서요?

=. 2014년 11월 이후 약 4년 만에 최고 수준입니다. 지난 23일 알제리에서 열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과 러시아를 비롯한 비(非)OPEC 산유국 석유장관들의 회동에서 원유 증산 가능성을 배제하면서 유가가 힘을 받았습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아라비아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은 기자들에게 "증산 합의는 없었다"며 80달러 유가가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괜찮은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는 11월 초로 다가온 미국의 대이란 원유제재 복원도 유가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입니다.

-. 최근 JP모건은 미국의 이란 제재로 국제유가가 향후 배럴당 90달러까지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죠?

=. 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3%(3.10달러) 오른 1,204.4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