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반대 위한 반대 끝내고 초당적 협력 이어져야"
상태바
이정미 "반대 위한 반대 끝내고 초당적 협력 이어져야"
  • 박환희 기자
  • 승인 2018.09.2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27일 "올해 안에 남북미 모두가 확약하는 종전선언으로 한달음에 달려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공식화했다. 북미 양 정상의 대화 의지를 크게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면서요?

=. 이 대표는 "이제는 반대를 위한 반대를 끝내고 초당적 협력이 이어져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남북국회회담을 비롯해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한 모든 노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윤소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적극 환영한다"며 "정부는 이번 해산 통보를 빠르게 이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죠?

=.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일 위안부 합의는 지난 정권이 자행한 가장 굴욕적인 외교 참사"라며 "'일방적인 결정은 안 되고, 신중히 하라'는 논평이나 내는 작태는 한국당이 여전히 구태에 빠져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 정의당 이정미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