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북측이 다시 연락주기로"
상태바
통일부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북측이 다시 연락주기로"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9.2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는 27일 북측이 이날 재개 예정이던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조사를 연기하자고 요청해왔다고 밝혔습니다.

-.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지난 25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에 발굴인력 부족 등 내부 행정적 준비 등의 사유로 오늘 착수 예정이었던 개성 만월대 공사의 재개 연기를 요청해왔다"고 말했다면서요?

=. 이 당국자는 "역사학자협의회는 북측 민화협과 재개와 관련한 논의를 계속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해나갈 것이며 북측은 준비가 되는 대로 다시 연락을 주겠다고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 북측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이런 입장을 전해왔다죠?

=. 네, 앞서 문화재청은 남북역사학자협의회, 통일부와 함께 지난 6일 개성에서 북한 민화협과 실무회의를 개최해 27일부터 3개월간 제8차 만월대 공동조사와 유적 보존사업을 시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