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인원 보상보험 가입 후 허위로 보험금 챙긴 68명
상태바
홀인원 보상보험 가입 후 허위로 보험금 챙긴 68명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9.2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구미경찰서는 골프 홀인원 축하비용 보상보험에 가입한 후 보험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보험설계사 A(50)씨 등 68명을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 A씨 등은 지난 2011년 2월부터 올해 1월까지 보험사에 홀인원 증명서와 가짜 축하비용 영수증을 제출하는 방법으로 보험금 68건을 청구해 건당 100만∼700만원씩 총 1억8천700만원의 보험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고요?

=. 경찰은 이들이 실제 홀인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이용해 홀인원 증명서를 발급받아 축하경비에 사용한 것처럼 카드 결제 후 즉시 승인 취소하는 방법으로 가짜 매출 전표를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보험설계사 7명은 골프 동호인 61명에게 홀인원 보험에 가입하도록 한 뒤 골프라운드에 직접 참여한 것처럼 조작해 보험금을 청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험사는 피의자 36명과 합의해 피해금 1억원을 회수했습니다. 보험사에 따르면 아마추어 골퍼의 홀인원 확률은 약 1만2천분의 1로, 주말마다 라운딩할 경우 57년에 한 번 정도 가능합니다.

-. 싱글 핸디는 5천분의 1, 프로 골퍼는 3천500분의 1이라죠?

=. 경찰은 보험 사기로 보인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해왔습니다. 아울러 이종우 구미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장은 "비슷한 수법으로 보험금을 타낸 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보험사 등 유관기관의 협조를 받아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골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