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변서 가을 감성 자극할 다채로운 공연 펼쳐진다
상태바
청계천변서 가을 감성 자극할 다채로운 공연 펼쳐진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09.27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청계천로의 한류·융복합·창작 전문 공연장 CKL스테이지 무대에서 10월 한 달 동안 국악·무용·연극 등 가을 감성을 자극할 다채로운 문화공연이 펼쳐집니다.

-. 27일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소리와 연희를 전공한 여성 3명이 모인 국악창작그룹 아마씨(AMA-C)가 10월 3일 단독 콘서트 '발아 Budding'를 선보인다죠?

=. 이번 무대에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은 음악어법으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의 시각과 이면 이야기를 담습니다.

세상과 사람에 대한 시선을 나타낸 '아스팔트에 피는 꽃', 미세먼지에서 출발해 고통을 주는 것들로부터 벗어나고픈 마음을 노래한 'dusty city',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를 표현한 '혐오의 시대(Time of Contempt)'를 들려줄 예정입니다.

-. 아마씨는 목소리와 타악만으로 강렬한 메시지를 전달해 강한 여운을 남긴다죠?

=. 네, 10월 7~12일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 국제 예술 공연 마켓 '2018 서울아트마켓(PAMS·Performing Arts Market in Seoul)'은 우수 작품 6편과 해외 작품 1편을 선정해 CKL스테이지에서 쇼케이스를 펼칩니다.

10일 빛이 없는 현실을 살아가는 이들의 어둠 속 몸짓에 주목한 '암전'과 셰익스피어의 오셀로에 탈춤을 접목한 '오셀로와 이아고'가 무대에 오릅니다. 11일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각자의 삶을 다룬 '동행', 스웨덴에서 온 시르커스 알폰의 하이테크 뮤지컬 'I AM Somebody'가 예정돼 있습니다.

-. 12일은 2018 한국춤평론협회 춤평론가상·춤연기상 수상작 'Voice of Acts'와 다양한 현의 변주를 보여주는 '현-', 80세 노파의 저승여행 이야기 '4후'를 차례로 만난다면서요?

=. 한국문학사에 큰 발자국을 남긴 소설가 구보 박태원의 삶을 바탕으로 한 옴니버스식 연극 '소설가 구보氏와 경성사람들'이 18일부터 열흘간 무대에 오릅니다. 2007년 예술의전당 '자유젊은연극' 선정작으로 붐을 일으킨 작품으로 제12언어연극스튜디오 창립 12주년을 기념해 창작 11년 만에 재연합니다.

극작가이자 연출가인 성기웅이 지난 10여년간 선보이는 '구보씨 연작' 중 첫 작품으로 1930년대 경성(서울) 생활 풍속을 다채롭게 담아냈습니다. CKL스테이지는 박태원 생가 '공애당 약국' 옛 자리로 구보씨의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장소로서 남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 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CKL스테이지는 서울 중구 CKL기업지원센터 지하에 있는 한류·융복합·창작 전문 공연장이라죠?

=. 네, 자세한 사항은 CKL스테이지 홈페이지(venture.ckl.or.kr/stage/main.do)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