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연락사무소 소장 회의서 여러 안건 의견 교환
상태바
남북연락사무소 소장 회의서 여러 안건 의견 교환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9.2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은 28일 오전 제2차 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를 열어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논의했습니다.

-.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소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성공단 내 공동연락사무소에서 회의를 가졌다죠?

=. 회의에서는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와 남북고위급회담 일정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는 평양공동선언에 명시된 것으로, 정부는 민관 공동 방북단을 꾸려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르면 10월초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군사공동위원회와 적십자회담, 분야별 실무회담 등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 일정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회의에서는 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한 실무협의도 진행됐다면서요?

=.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명시한 대로 그 기능과 운영 및 관리방안, 또 활동 및 편의보장방안에 대해서 실무적인 협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한 14일에 1차 소장 회의를 했습니다. 남북은 주 1회 소장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지만, 지난주는 평양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건너뛰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