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트럼프, 애써 북핵 문제 잘되고 있다고 선전"
상태바
홍준표 "트럼프, 애써 북핵 문제 잘되고 있다고 선전"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9.2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28일 "(미국) 11월 중간선거 결과가 미국의 향후 북핵정책을 예측해 볼 수 있는 가늠자이므로 선거에 패배하거나 승리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택을 눈여겨 봐야한다"고 밝혔습니다.

-.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의 북핵정책이 오락가락하는 것은 미국의 세계전략과 국내 11월 중간선거 때문이라고 보여진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요?

=. 홍 전 대표는 "이미 이란 핵 협상을 파기하고, 시리아·이슬람국가(IS) 문제가 혼미하는 등 중동 문제가 위급한 상황에서 북핵 문제도 급박해진다면 아무리 초강대국 미국이라도 동시에 두 곳 분쟁을 감당키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 그는 그러면서 "북핵 문제라도 잘 된다고 해야 11월 선거를 치를 수 있어 트럼프는 애써 미 국민에게 북핵 문제가 잘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죠?

=. 네, 그는 "트럼프가 궁지에 몰렸거나 승승장구할 때 선택을 예상하고 우리는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