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독선이야말로 평화 가장한 독재"
상태바
김성태, "독선이야말로 평화 가장한 독재"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9.2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8일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 "기획재정부 2차관을 검찰에 고발하고, 반의회주의 폭거를 자행한 김동연 기재부 장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를 심각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피감기관 기관장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감 자료를 확보하는 과정에서의 문제를 가지고 국회의원을 고발하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면서요?

=. 그는 그러면서 "국감을 앞두고 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기재부의 오만방자함과 기재부를 뒤에서 조정하는 문재인정권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1일 비인가 행정정보를 무단으로 유출한 혐의로 심재철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기재부는 심 의원의 보좌진을 고발한 데 이어 27일 심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 또한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확보된 자료를 근거로 청와대와 정부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면밀히 분석해 부정 사용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되는 것은 공금 유용 및 횡령 혐의로 전원 검찰에 고발하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죠?

=. 그는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민과 야당 앞에 분명히 사과하고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약속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그는 심 의원이 추가 공개한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심야 사용 문제를 거론, "청와대는 치외법적인 영역을 확보하고 있어 기고만장한가"라며 "대통령이 저녁이 있는 삶, 주 5일제를 하라고 해서 웬만하면 과거처럼 혹사당하고 있지 않다는 걸 뻔히 아는데 밤 12시에 중요한 업무 협의를 했다고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해명을 하고 있나"라고 비판했습니다.

-. 그는 전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한국당에 대해 "잘못을 저지른 도둑이 몽둥이 들고 나대는 꼴"이라 말한 것과 관련, "도둑이 제 발 저려서 몽둥이 들고 나대는 꼴"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죠?

=. 이어 김 원내대표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의 군사 분야 합의에 대해 "영토주권, 군사주권도 대통령 말 한마디에 좌지우지되는 독선이야말로 평화를 가장한 독재"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는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로드맵도, 공식적 선언도 없는 마당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단 하나에만 의지해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놓아버리고 접경지역, 군사적 완충지대를 비롯해 모든 공간에서 안보적 경계태세를 놓쳐버리기엔 국가 안보가 너무나 위중하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또 문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과 관련, "김정은도 IMF(국제통화기금)에 가입하고 싶어한다는 평양에서의 뒷얘기를 뉴욕에서 털어놓는 문 대통령에게 국민은 안중에 있나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이 김정은의 메신저 역할만 톡톡히 수행한 건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