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는 1천495억원
상태바
금감원,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는 1천495억원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09.2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가 1천495억원으로 전월보다 82.2%나 줄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 기업공개(IPO) 규모가 1천331억원으로 75.2% 줄었고 유상증자는 164억원으로 94.5% 감소했다고요?

=. IPO는 대유[290380], 바이오솔류션 등 코스닥시장에서만 7건 있었고 유상증자는 코스닥의 아스타[246720] 1건뿐이었습니다. 금감원은 "IPO가 코스닥 중·소형주 위주로 이루어진 가운데 반기보고서 제출 시기 및 휴가철 등 계절적 요인으로 주식 발행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 규모도 13조3천79억원으로 7월보다 5.7% 줄었습니다. 신한은행이 1조1천909억원으로 발행 규모가 가장 컸고 국민은행(1조1천억원), 우리은행[000030](8천100억원), 현대캐피탈(6천900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 회사채 중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1조8천360억원으로 전월보다 30.1% 급감했고 금융채는 10조490억원으로 4.9% 감소했다죠?

=. 반면, 자산유동화증권(ABS)은 1조4천229억원으로 53.9% 증가했습니다. 회사채 발행이 전반적으로 준 것은 상반기에 기업들이 금리 인상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발행을 늘린 영향도 큽니다.

지난달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471조7천989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9% 늘었습니다. 지난달 기업어음(CP)과 전자단기사채 발행금액은 133조4천31억원으로 전월보다 5.9% 줄었습니다. CP는 29조3천153억원으로 10.1% 줄었고 전자단기사채는 104조860억원으로 4.7% 감소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말 현재 발행잔액은 CP가 150조8천765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7%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44조1천41억원으로 11.1% 줄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