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엄청나게 키우는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상태바
규모 엄청나게 키우는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10.0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대·최장 거리 퍼레이드형 축제인 '원주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이 관광객 100만 명 유치를 목표로 하는 세계적인 축제로 도약을 시도합니다.

-. 원창묵 원주시장은 1일 정례 브리핑에서 "2011년 '군(軍)과 함께하는 다이내믹 원주 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축제를 시작한 이래, 8년 동안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을 만큼 내실을 굳건히 다져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새롭게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죠?

=. 원 시장은 이를 위해 내년에 10억원을 들여 따뚜공연장 인근에 1천800㎡ 규모로 축제 전용 상설 공연장을 건립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상설 공연장은 평상시에도 공연이 가능하고 댄싱카니발에 출전하는 팀의 연습 공간으로 활용하게 됩니다. 또 공연장 객석 의자를 교체하고 천정에 조명을 설치하는 한편 흥겨운 공연장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는 각종 도구를 관람객에 지급할 예정입니다.

-. 군의 참여 확대와 자산 활용 차원에서 육군 36사단과 협의해 전 군을 대상으로 댄싱카니발 참가팀을 모집할 계획이라고요?

=. '군과 함께하는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의 기본테마를 실현하고 장병 특유의 젊음과 패기가 축제를 더욱 다채롭고 역동적으로 만들 것으로 기대합니다.

특히 남북교류 활성화와 댄싱카니발 참여 팀의 다양화 차원에서 북한공연단 특별공연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원 시장은 지난 8월 '평양 U-15 축구대회' 참관 차 방북 시 북측 관계자에게 축제 참가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북한응원단 특별공연도 추가 요청할 계획입니다.

-. 또 시민 참여 확대를 위해 댄싱카니발 서포터즈를 모집·운영하기로 했다죠?

=.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소득 증대로 이어지도록 관람객들이 축제 행사장과 주요 관광지를 운행하는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오크밸리리조트와 호텔인터불고 등 숙박업체와 연계상품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원창묵 시장은 "올해 관광객 53만 명 기록을 넘어 내년부터는 100만 명이 찾아와 시민과 함께 어우러져 다이내믹 댄싱카니발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