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새로운 무역협정 소식에 크게 상승
상태바
국제유가, 새로운 무역협정 소식에 크게 상승
  • 박상욱 기자
  • 승인 2018.10.02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는 1일(현지시간) 급등세를 보였는데,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8%(2.05달러) 오른 75.3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 종가 기준으로 2014년 11월 이후 최고치라죠?

=. 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3.06%(2.53달러) 상승한 85.26달러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브렌트유 역시 2014년 11월 이후 최고 수준입니다.

이날 유가는 미국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할 새로운 무역협정을 멕시코에 이어 캐나다와도 타결했다는 소식에 힘을 받았습니다. 무역갈등은 성장에 대한 우려를 낳고, 이는 곧 유가 수요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로 확대돼왔는데 나프타 개정협상이 타결되면서 투자 심리가 호전된 것입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1월 초 복원 예정인 이란에 대한 원유제재도 지속적인 유가 상승 압박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요?

=. 특히 중국의 국영 석유화학기업 시노펙(중국석유화공그룹)이 트럼프 미 행정부의 이란 제재 복원을 앞두고 이란산 원유 수입을 절반으로 줄였다는 소식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이에 대해 JTD 에너지 시큐리티의 수석전략가인 존 드리스콜은 "필연적이지는 않더라도 배럴당 유가 100달러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 국제 금값은 미-캐나다 협상타결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다소 떨어지면서 하락했다죠?

=. 그렇습니다. 아울러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4%(4.5달러) 내린 1,191.7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 국제유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