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고사목들 동물 모형으로 변신해 전시된다
상태바
버려진 고사목들 동물 모형으로 변신해 전시된다
  • 황경숙 기자
  • 승인 2018.10.0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컵공원 등에 버려진 고사목들이 동물 모형으로 변신했는데, 서울시는 5일부터 11일까지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공원 내 난지 유아숲체험마당에서 '월드컵공원 동물사랑 나무작품 전시회'를 연다고 2일 밝혔습니다.

-. 서부공원 산하 직원들이 폐목으로 만든 동물 모양 작품 35점과 손가락 의자 등 특별 작품 5점이 전시된다고요?

=. 월드컵공원의 깃대종인 맹꽁이를 비롯해 잠자리, 땅강아지, 금개구리에서부터 하마, 악어, 고래 등 해양 동물과 용, 이무기, 해치 등 상상의 동물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1만㎡ 규모의 넓은 숲속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눈으로만 보는 전시가 아니라, 아이들이 만져볼 수 있고 전시물을 의자, 놀이 등으로 이용하는 체험형 공간으로 조성한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동물 작품 사이로 모험마당, 밧줄마당, 토끼마당, 소원마당, 솟대마당, 가족마당, 배움마당, 관찰마당 등 8개 테마 존을 조성했습니다.

-. '공원 공작소', '동물 생태교실' 등 체험 부스가 운영되고, 주말인 6~7일에는 오전 10시와 오후 4시 '목공예 기술 특강'이 진행된다죠?

=. 네, 아울러 체험 프로그램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yeyak.seoul.go.kr)을 통해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