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정용기 의원, "민주당 드루킹 사건 증인 선정 거부...국회 무력화, 국회 포기"

"이중플레이고 정말 집권여당답지 못한 저열한 모습"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0.04 11:44l수정2018.10.04 11: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정용기 국회의원(대전 대덕.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드루킹 사건관련 증인선정 반대 등 국정감사 무력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과방위의 국정감사 증인선정 문제와 관련해서 민주당의 행태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정감사만 다가오면 국감을 무력화하려고 하는 시도가 올해가 처음이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작년에도 국정감사 첫날 ‘세월호 사고 보고시점이 조작됐다’라는 알맹이 없는 이런 뉴스거리를 만들어서 국정감사 무력화 시도를 했다."며 "민주당이 국정감사를 무력화시키려는 것을 넘어서서 아예 국회 무력화, 국회 포기, 이런 기조를 이번 정기국회의 기준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우리당은 드루킹과 그 일당, 몸통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는 김경수 경남지사, 송인배 청와대비서관,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실소유주, 이 사람들을 증인으로 신청을 했다. "면서 "전대미문의 일억 건의 댓글조작, 여론조작을 한 사실이 밝혀진 드루킹 사건에 대해서 어떤 국정감사도 허용하지 않겠다. 단 한명의 증인도 채택할 수 없다는 막무가내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지난 1년 동안 우리 전국을 달궜던 국민들이 가장 의혹을 가졌던 사건이 바로 드루킹 사건인데 이것에 대해서 국회가 아예 국정감사조차 하지 않는다면 국회이기를 포기한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이는 주요 선거 때마다 이런 방식의 여론조작을 계속해서 하겠다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드루킹과 같은 이런 댓글조작, 여론조작이 민주주의 파괴행위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사법적 처리와 별개로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통해서 문제점을 찾아내고 입법적 개선, 개혁조치를 해야 하는 것이나 책임지는 것은 고사하고 증인선정 문제를 저열한 정치공작 차원의 태도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한국당의 증인선정 요구에 대해 민주당은 김성태 원내대표, 심재철 의원, 과거 정권 공직자 등을 증인으로 선정하자고 역제안했다가 한국당이 다시 양당이 주장하는 증인 모두 선정하자고 제안하자 ‘(한국당이) 드루킹 일당에 대해서 증인을 요구하니까 얘기했지. 꼭 부르자는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이중플레이고 정말 집권여당답지 못한 저열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단 한명도 증인 채택을 하지 않고, 이 문제는 국감에서 다루지 않겠다는 것은 정말로 여당이길 포기하고 국회의원이기를 포기한 행태"라고 비난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민주당이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오너 증인선정을 거부하는 것은 네이버와 다음 포털의 봐주기, 유착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오래 전부터 지적해왔듯이 네이버, 다음 포털의 문제 정말로 심각한다."며 "이런 것들을 바로잡자고 하는데 이 포털의 실제 모든 의사결정을 하고 있는 오너들을 부르는데 있어서 소극적인 민주당은 이걸 개혁하려고 하는 의지가 전혀 없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드루킹에 대한 국정감사를 뺀 국정감사는 이번 2018년 국정감사의 의미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인정하고, 과방위 국정감사 증인선정 문제에 있어서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