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서울, 지난해 성범죄 31%...5년 연속 성범죄 발생 건수 1위

권미혁 의원 “성범죄 예방을 위한 지역 특성 분석 필요”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0.08 09:43l수정2018.10.08 09: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8일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성범죄 발생 건수를 확인한 결과, 서울이 5년 연속 성범죄 발생 건수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범죄 발생 건수는 강간.강제추행,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통신매체이용음란, 성적목적 공공장소 침입의 전체 발생 건수를 말합니다.
 
서울에서 5년간 발생한 성범죄는 2013년도 7,395건, 2014년도 8,523건, 2015년 9,476건, 2016년도 8,342건, 2017년 9,961건으로 5년 연속 전국 1위를 기록했습니다.
 
2017년도에 발생한 전국 성범죄 3만 590건 중 서울에서 발생한 성범죄는 전체의 31%에 해당합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인구는 전국 대비 19%로 거주인구 대비 성범죄율도 높습니다.
  
서울 다음으로는 경기도에서 성범죄가 많이 발생했습니다. 2017년도에 7,055건으로 전체 범죄의 22%를 차지했으며 경기도 거주하는 인구 비율은 25%입니다.
  
권미혁 의원은 “최근 5년간 성범죄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그 중 30%가 넘는 성범죄가 매년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라며 “서울지방경찰청은 거주 인구 대비 높은 성범죄 발생 비율에 대해 원인을 분석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성범죄 예방 치안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