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고속열차 맞나? 도착지연으로 쌓인 배상료 5년간 55억원

박재호 의원, 도착지연 배상료 받아가는 승객 전체 절반 수준, 대부분 모르고 지나쳐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0.08 10:00l수정2018.10.08 10: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5년간 열차의 도착시간 지연으로 인한 승객 배상료가 총 55억4백70만원으로 나타났습니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한국철도공사(KORAIL)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6월까지 열차 도착지연으로 배상을 받은 승객은 전체 935,447명의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43%(407,245명)였습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7년에 지연배상을 받아간 승객의 비율이 가장 높았습니다.

작년 한해 전체의 60%에 달하는 84,984명이 배상을 받았으나 2014년은 62,191명이 배상을 받아 전체 34.1%로 가장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지난 3년간 열차 지연 현황을 보면, 2015년 724건에서 2016년 744건, 2017년 1137건으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이에따라 승객 민원 역시 증가했습니다. 도착 지연에 대한 민원 건수는 2013년 269건에서 2017년 948건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한편 승객이 열차 도착지연으로 배상받을 수 있는 방법은 현금과 열차운임 할인증 두 가지 형태가 있습니다. 현금으로 지급 받을 경우 역에서 별도 신청 절차를 받아야 합니다. 이러한 절차의 번거로움을 피하기 위해 모바일이나 홈페이지로 할인증을 받을 수 있는 방법도 마련해 두었지만 여전히 배상률은 저조한 상황입니다.

승객은 대부분 절차가 비교적 편리한 지연 할인증을 받는 방법을 선호하고 있습니다. 최근 5년간 전체 인원의 72%인 291,954명이 지연 할인증을 받았고, 역 창구에서 현금으로 보상 받은 승객은 115,291명(28%)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연 보상에 대한 기준은 열차별로 상이합니다. KTX·ITX-청춘열차는 20분이상,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는 40분 이상 도착역에 늦게 되면, 지연시간에 따라 차등적으로 환급됩니다. 현금으로 반환 받을 경우 운임의 12.5%에서 50%까지 배상되며, 지연 할인증은 현금 보상기준의 2배를 가산한 금액을 보상해줍니다.

박재호 의원은 “코레일이 열차 지연에 대한 배상을 제공하지만 상당수의 승객이 모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코레일은 승객 개인정보(문자나 유선상, 이메일)를 통해 지연으로 인한 보상을 받을 수 있음을 적극적으로 알려야하며, 이를 의무화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