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박병석 의원, “국제사찰 전제로 한 3개 핵심시설 폐기(영변, 동창리, 풍계리)와(VS) 종전선언 + 연락사무소 + 대북제재 점진적 완화 교환이 해법”

북한 지도자와 사회의 변화에 따른 북핵문제 해결방식의 전환 필요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0.10 11:53l수정2018.10.10 11: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문제에 있어 과거와는 확실하게 다른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김일성․김정일 시대의 접근방식에서 벗어나 김정은 시대의 시각으로 북핵문제를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북한은 국제사찰을 전제로 3개 핵심시설(영변, 동창리, 풍계리)을 폐기하고, 미국은 종전선언 + 연락사무소 + 인도적 지원 등 점진적 제재 완화를 교환하는 것이 해법”이라고 말했습니다.
 
10일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박 의원은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 북한은 이제 핵 개발 완성에 근접했으며, 과거와는 다른 4가지 변화요소를 주목하고 냉철한 상황분석이 전제되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이 지적한 4가지 변화요소는 첫째, 과거 남북 원트랙으로 진행되던 대화가 현재는 남북-북미 투트랙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점, 둘째, 과거에는 차관급의 6자 회담 수석대표가 협상을 진행했으나 현재는 남북미 정상 간 탑다운 방식의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박 의원은 셋째로 과거 북핵협상은 한미 정상의 임기말에 시작되어 연속성이 담보되지 않았던 반면, 현재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초에 시작되어 합의이행을 담보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과거와 다른 중요한 변화로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사회의 변화를 꼽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스위스 유학으로 서구사회를 경험했고, 북한주민 역시 접경지역을 통한 정보의 유입 등으로 과거와는 다른 사고방식을 갖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시 생중계를 허용하고, 15만의 평양시민 앞에서 우리 대통령이 연설을 한다는 것은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일”이라며 “북한지도자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고, 서울 답방을 직접 결정하는 등 김정은 위원장은 아버지나 할아버지와는 다른 적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의원은 또한 “북한사회도 급격히 변화고 있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며“북한의 580만대로 추산되고 있는 핸드폰 보급, 정보유입과 전국의 장마당 등으로 김정은 위원장도 북한주민의 변화와 경제성장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과거 1차 북핵위기(1994년)에는 통미봉남을 통해 미국을 중심으로 그리고 2차 북핵위기(2003년)에는 6자 회담 의장국인 중국을 중심으로 북핵문제가 논의되면서 북핵문제의 가장 큰 당사자인 한국이 소외됐으나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한국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핵문제 해결의 '수석협상가'로 평가받고, 북미 간 교착상태를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북핵위기의 역사에서 협상은 짧고 제재는 길었다”며“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북한은 핵개발을 멈췄고, 과거 협상이 중단되거나 교착상태에 빠지는 경우 북한은 핵개발을 가속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현재 남북, 북미 간 협상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신뢰구축과 이를 통한 관계개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남북은 개성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상시적인 연락채널을 구축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제도화했다”며 “북미도 신뢰관계 구축과 관계개선을 위해 연락사무소를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은 1970년대 베이징과 1990년대 하노이에 연락사무소를 설치해 전쟁포로, 실종자 본국송환 그리고 경제, 정치, 문화 관계를 확대해 나갔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연락사무소의 설치로 대화의 기회가 확대돼 1979년 베이징, 1995년 하노이에 대사관이 설치된 바 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