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의원, 고용유발 225만8,151명 과학벨트사업 원안대로 추진해야
상태바
정용기 의원, 고용유발 225만8,151명 과학벨트사업 원안대로 추진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8.10.11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예산 삭감되어도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대전시의 태도는 무책임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용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대전 대덕구)은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론하며 “예산 삭감 시 사업지연에 따른 국가적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이 이날 국감에서 공개한 ‘2010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분석 보고서(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관)’에 따르면, 과학벨트사업이 성공적으로 구축될 경우 생산유발액은 256조5,440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109조원, 고용유발인원은 225만8,151명이나 유발된다고 보고되었습니다.

2013년 KDI 한국개발연구원이 발간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사업의 전국 및 대전지역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결과‘에 의하면, 전국의 생산유발효과는 2조 2,456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8,842억원, 고용유발효과는 1만6,479명, 취업유발효과는 18만 3,343명이 된다고 보고되었습니다.

2015년 미래창조과학부가 발간한 ‘과학벨트 거점지구 내 기업·연구소 유치 전략 수립 기획연구’보고서에 의하면, 과학벨트 거점지구 조성사업에 따른 생산유발효과는 5조641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2조3,825억원, 고용유발효과는 4만1,452명에 달할 것이라고 보고되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내년 예산이 삭감되어 과학벨트사업이 1~2년 지연된다면, 보고서에서 분석된 경제적 파급효과가 지연되고, 국가적 손실을 불러 올 것”이라며 “원안대로 예산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과학벨트사업의 내년도 예산이 삭감되는데도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대전시장과 대전시 공직자들의 태도는 참으로 무책임하다.”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