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논란으로 중단된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제11차 합동회의 19일 개최
상태바
사드 논란으로 중단된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제11차 합동회의 19일 개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8.10.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회장-이주영 국회부의장) 제11차 합동회의가 19일부터 21일까지 대한민국 국회에서 개최됩니다.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는 2006년 1월 양국 의회 간 체결된 협력의정서에 따라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1회씩 번갈아가며 서울과 북경에서 합동회의를 개최합니다. 

그러나 2016년부터 양국 간의 정치외교적인 문제로 중단되었다가 올해 3년 만에 재개된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를 지닙니다.

중국 대표단은 합동회의 외에도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예방, 기업체 및 환경 관련 시설을 시찰할 예정입니다.

이번 합동회의는 ① 양자 관계 및 의회교류 ② 한반도 정세 ③ 한·중 경제협력 ④ 한·중 환경협력 ⑤ 문화교류 등 5개의 의제를 중심으로 양국의 주요 현안에 대해 양국 의회 차원의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전망입니다. 

특히, 사드(THAAD) 이후 양국 간의 얼어붙었던 정치·경제적 관계가 점차 회복되어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 개최되는 이번 합동회의가 한국과 중국 간 우호협력 관계의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번 제11차 합동회의에서는 이주영 회장의 기조연설(양자 관계 및 의회교류)을 시작으로, 심재권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반도 정세,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이 한·중 경제협력,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중 환경협력, 최경환 의원(민주평화당)이 문화교류에 대해 각각 발제를 맡을 예정입니다. 

중국에선 딩 중리(丁仲禮)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총 10명의 위원이 이번 합동회의를 위해 방한할 예정입니다. 

이번 방한단에 포함된 쑨젠궈(孫建國) 외사위원회 부주임위원과 우헝(吳恒) 과학교육문화위생위원회 부주임위원, 자오쎈겅(趙憲庚) 환경자원보호위원회 부주임위원, 주밍춘(朱明春) 재정경제위원회 위원 등은 자신이 속한 전문위원회와 관련된 의제에 대해서 각각 발제를 합니다.

이주영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회장은 “금년은 한중 수교 25주년을 지나 새로운 25년을 시작하는 원년으로, 이번에 개최되는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 제11차 합동회의는 양국 관련 주요 현안에 대해 의회 차원에서 의견을 교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며, 이를 통해 양국간 실질적 교류·협력을 강화해 나감에 있어, 양국의 국민을 대표하고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인 우리 국회와 중국 전인대가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중 의회정기교류체제는 현재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회장, 김상희·민병두 의원(이상 더불어민주당),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 조원진 의원(대한애국당)이 부회장,김성찬 의원(자유한국당)이 간사장을 맡고 있으며 이를 포함한 여야의원 총 41명이 활동 중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