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홍종학 장관 소상공인연합회 탄압 위증 질타
상태바
이종배 의원, 홍종학 장관 소상공인연합회 탄압 위증 질타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8.10.13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회 지원비 20% 삭감 이유, 홍종학 장관: 집행 부진 <-> 이종학 의원, ‘15년 이후 예산 집행률 90% 이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충북 충주시)은 지난 12일 국정감사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거짓 답변을 계속하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이날 국감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16개 부처와 지자체를 동원해 소상공인연합회 및 산하단체 61곳을 조사하고, 내년 예산을 삭감한 것에 대해 여러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반발하며 대규모 시위 등을 주도해왔으며 이에 중기부는 정부 부처 및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 연합회 소속 61개 단체들의 실태조사를 벌였을 뿐 아니라, 내년 예산을 20% 일괄삭감한 바 있습니다. 

이에 여러 의원들이 ‘정부 반대 단체에 대한 사찰・탄압’이라고 지적하자, 홍종학 장관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종배 의원은 보충질의에서 홍 장관의 답변에 대해 조목조목 거짓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 의원은 우선 홍 장관이 연합회 소속 단체 61곳 중 답변을 받지 못한 6개 단체에 대해 “조치를 했고, 그 결과 연합회가 정상적으로 활동하게 된 것”이라는 답변에 대해 “55개 단체는 조사 결과를 받고 6개는 받지 못해 확인해 달라고 연합회에 구두로 요청했을 뿐 시정조치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홍 장관의 '각 기관들의 사업 집행부진으로 인해 사업비가 20% 삭감됐다'는 주장에 대해 “2015년 이후 예산 집행률은 90% 이상”이라며 “올해도 25억원 중 3,000만원을 제외하곤 전액 집행할 계획”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국회에서의 증언ㆍ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14조에 따르면, 국정감사에서 증인이 위증을 했을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