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원, 지난 10년 간, 주한미군 기지 69개소 토양오염물질 검출
상태바
박병석 의원, 지난 10년 간, 주한미군 기지 69개소 토양오염물질 검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8.10.15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프캐슬(동두천), 유류(석유계총탄화수소)에 의한 지하수 오염 기준치의 1,710배 검출

지난 10년 간 환경부가 실시한 주한미군 공여지역 및 주변지역 환경오염 조사결과, 조사대상의 55%에서 토양오염물질이,  지하수 오염은 조사대상의 19%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박병석 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서갑)이 7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08년 이후 주한미군 공여구역 및 주변지역 환경기초조사 실시내역⌟에 따르면 환경부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26 차례에 걸쳐 주한미군 기지에 대한 환경오염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중 토양오염은 55%에 달하는 69개소에서, 지하수오염은 19%에 달하는 24개소에서 오염물질이 검출됐습니다.
 
조사결과 토양과 지하수 모두 유류(석유계총탄화수소-유류로 오염된 시료 중 등유, 경유, 제트유, 벙커 C유로 인한 오염 여부를 나타냄)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동두천에 위치한 캠프캐슬 기지의 경우 2015년 조사에서 기준치의 1,710배에 달하는 지하수 유류 오염이 검출됐고 2011년 제주도 유일의 미군기지인 캠프맥냅에서 실시한 조사에서는 기준치의 85배에 달하는 토양 유류 오염이 검출됐습니다.
 
2008년 실시한 군산비행장 오염조사에서는 기준치의 48.8배에 달하는 벤젠이, 2009년 의정부에 위치한 캠프 시어즈에서 실시한 오염조사에서는 기준치의 38.6배에 달하는 페놀이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경북 왜관에 위치한 캠프캐롤은 2012년 조사에서 발암물질인 테트라클로로에틸렌(PCE)이 기준치의 89.5배 검출됐습니다.
 
박병석 의원은 “주한미군 기지 오염 문제는 우리 국민의 생명권과 직결된 문제”라며 “원인자 부담의 원칙에 따라 미국은 오염된 주한미군 기지의 정화비용을 부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의원은 “제10차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협상과정에서 주한미군 기지 환경오염 정화비용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2018년 현재 국내에 위치한 80개의 주한미군 기지 중 54개가 반환됐고, 이중 25개 기지에서 오염물질이 검출됐습니다. 

국방부는 오염된 기지 중 24개소에 대한 정화작업을 완료했고, 정화비용 2,193억 원은 우리 정부가 부담했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