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의원, 대기업에 혜택 몰아주는 ESS특례할인제도
상태바
정우택 의원, 대기업에 혜택 몰아주는 ESS특례할인제도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8.10.2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S특례할인제도, 경부하 할인에 ESS특례 할인까지 대기업에 이중 특혜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전력수요 분산 및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입한 ESS특례할인제도가 대기업에 이중 특혜를 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ESS(에너지저장시스템‧Energy Storage System)는 과잉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일시적으로 전력이 부족할 때 송전해 주는 장치로 한전이 지난 2017년부터 ESS특례할인제도를 도입해 저렴한 경부하시간대 충전후 최대부하시간에 방전하여 사용하도록 하여 전력수요 분산 및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습니다. ESS특례할인제도는 계시별 요금을 적용받는 일반용‧교육용‧산업용 중 자가소비용으로 피크절감을 위해 ESS을 설치한 고객으로 충전요금 50%와 피크감축량에 따라 기본요금을 3배 할인해 주고 있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우택 의원(자유한국당.청주 상당)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ESS특례할인제도가 도입된 2017년 상반기에 41억원(147곳)에 불과하던 할인혜택이 2018년 상반기에는 344억원(572곳)으로 약 8.4배가 증가했습니다.

2017년 할인금액 149억원을 분석한 결과, 13개 대기업의 할인금액이 96.4억원(64.7%)으로 대기업에 혜택이 집중됨에 따라 특례제도로 대기업 할인에 따른 비용손실을 국민들에게 전가시킨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특히 여름철 일반용‧산업용 전기(을) 경우 심야의 경부하요금은 오후 시간대의 최대부하요금보다 최대 3배이상 저렴하게 이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ESS특례할인제도로 추가할인혜택을 주는 것은 이중혜택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편 올해 7월에는 1달 동안 ESS특례할인제도로 할인된 금액이 156억원(619곳)으로 급등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정우택 의원은 “최근 한전은 3분기동안 적자를 기록해 산업용 경부하전기요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ESS특례할인제도로 이중혜택을 주고 있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한전은 산업용 전기요금인상에 앞서 각종 혜택으로 국민들에게 전기요금이 전가되는 제도부터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