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문희상 국회의장, “정치에 묘수란 있을 수 없어, 국민의 신뢰 쌓는 것이 최선의 방법”

‘제1회 바둑의 날’ 기념식 참석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1.05 12:00l수정2018.11.05 12: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희상 국회의장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회 바둑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문 의장은 축사에서 “살아있는 기성(棋聖)이라 예우 받던 중국의 오청원(우칭위안) 선생은 “바둑은 조화”라는 명언을 남겼고, 영원한 국수(國手)로 불리는 조훈현 선생은 “묘수는 없고 잘못을 반복하지 않기 위한 복기만 있다”고 말했다”면서 “정치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바둑은 상대와 함께 작은 우주에 세상을 창조하는 일이고, 무리를 하면 조화가 깨져 자신의 전열이 무너지게 된다”면서 “정치도 여야가 함께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고 조화가 깨지면 모두 어려움에 빠지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또한 “정치에도 묘수란 있을 수 없다”면서 “지난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며 국민의 신뢰를 쌓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전한 뒤, “정치의 요체가 ‘화이부동(和而不同), 무신불립(無信不立)’이라는 논어의 가르침과 하나도 다른 것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의장은 “한반도라는 바둑판에서 민족의 명운이 걸린 국제사회의 수싸움이 진행되고 있고, 정기국회를 진행 중인 국회에서는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사활을 건 수싸움이치열하다”면서 “국회의장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조화로운 사회를 향한 ‘협치와 통합의 국회’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기원과 대한바둑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제1회 바둑의 날’은 조훈현 의원 대표발의로 제정된 「바둑진흥법」(2018.10.18 시행)에 따라 매년 11월 5일이 바둑의 날 법정기념일로 제정되면서 처음 개최된 행사입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