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 장미여관 해체, 멤버 3인 “해체가 아닌 분해”
상태바
밴드 장미여관 해체, 멤버 3인 “해체가 아닌 분해”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8.11.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밴드 장미여관이 팀 활동을 마무리한다.

밴드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12일 “2011년 육중완과 강준우가 주축이 되어 결성한 후 이듬해 5인조로 활동을 시작한 장미여관이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하여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 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되었다”고 장미여관 해체 소식을 전했다.

이어 “멤버 육중완과 강준우는 육중완밴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사진=장미여관, 록스타뮤직앤라이브

하지만 소속사 발표 이후 육중완, 강준우 외 장미여관 멤버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 3인은 SNS를 통해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되었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세 사람은 “팬 여러분들께 면목이 없다. 소속사 명의로 나간 밴드 장미여관 해체 소식의 잘못을 바로 잡고자 부끄러운 얼굴을 들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장미여관은 해체가 아니라 분해되었다. 두 사람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며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라고 전해 밴드 멤버들 사이에 불화가 있었음을 알렸다.

한편 5인조 밴드 장미여관은 지난 2011년 EP 앨범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로 데뷔해 ‘봉숙이’, ‘이방인’, ‘오래된 연인’, ‘내 스타일 아냐’ 등을 발표했다. MBC ‘무한도전’ 등 각종 방송과 공연을 통해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