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손태영 아들 특혜 논란, MMA측 “현장 통제되지 않아...진심으로 사과”

손태영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 신철현 기자l승인2018.12.03 18:09l수정2018.12.03 18: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배우 손태영이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2018 MMA)에서 자녀에게 특혜를 줬다는 논란과 관련해 MMA측이 사과했다.

MMA는 3일 오후 손태영 자녀 특혜논란에 대해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참석하신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손태영은 지난 1일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의 시상자로 참석했다. 당시 시상식에 참석한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관객석이 아닌 연예인석(가수석)에 앉은 모습이 팬들에게 포착되면서 특혜논란이 일었고 거센 비난을 받았다.

▲ 사진=손태영 페이스북

손태영은 전날 자신의 SNS에 “좋은 추억이 됐길 바란다”는 글과 함께 아들, 조카가 아이콘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가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다.

손태영 소속사는 논란 이후에 “아들이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시상식 관계자가 안내해준 자리였다. 연예인 석인지 몰랐다”며 “손태영이 시상하기 전 들어가서 시상식 장면만 보고 바로 빠져나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이 당시 상황을 담은 직캠을 증거로 제시하며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공연을 계속 관람했다는 주장을 내놓아 특혜논란은 더욱 가열됐다.

한편 손태영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철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