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사무처, "국회의원 세비 1.8% 인상, 장관. 차관급보다 상대적으로 작은 금액"
상태바
국회사무처, "국회의원 세비 1.8% 인상, 장관. 차관급보다 상대적으로 작은 금액"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8.12.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동비 연 4,704만원 전년과 같다"

국회사무처는 7일 "2019년도 국회의원의 수당은 공무원 공통보수 증가율 1.8%가 적용되어 2018년 연 1억 290만원에서 연 1억 472만원으로 연 182만원(1.8%) 증액되었다."면서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 등 관계 법령에 따라 지급되는 활동비는 연 4,704만원으로 전년과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국회사무처는 "이 결과 의원의 총 보수는 2019년 1억 5,176만원으로 전년 대비 1.2% 수준 증가하였습니다. 이는 장관급은 물론 차관급보다도 상대적으로 작은 금액"이라며 "일부 보도에서 사무실운영비, 차량유지비, 유류대 등을 합산하여 보도하고 있으나, 이와 같은 경비는 예산안 편성 기준에 따라 정상적으로 편성되는 관서 운영에 소요되는 경비로 의원 개인의 수입과는 관계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