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악성림프종 진단...항암치료 시작 "치료에 전념"
상태바
허지웅, 악성림프종 진단...항암치료 시작 "치료에 전념"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8.12.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허지웅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항암 치료중이다.

허지웅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로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되었는데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은 사실을 밝혔다.

허지웅은 “확진까지 이르는 몇 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 어제 마지막 촬영까지 마쳐 마음이 편하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주 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버티는 삶에 관하여’에서 말씀드렸듯이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며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 사진=허지웅 공식사이트

허지웅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도 12일 “허지웅씨는 최근 여러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얼마 전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하였고,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아 현재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 예정된 모든 일정을 모두 마쳤으며 치료에 전념하여 다시 건강해진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빠른 쾌유를 빌어주시길 바란다”며 “허지웅씨는 완치를 위해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예정이다.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허지웅이 진단 받은 미만성거대 B세포림프종은 림프조직 세포들이 악성 전화돼 생기는 종양으로 악성 림프종은 전체 암 발생의 2.2%를 차지하며 남성에게 더 잘 발병한다. 일반적인 증상은 발열증상과 야간 발한, 체중 감소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