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의원, 재생에너지선택권 선언기업과 간담회 가져
상태바
이원욱 의원, 재생에너지선택권 선언기업과 간담회 가져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2.1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E100 제도 구축 위해 노력할 것 약속, 28일 RE100과 온실가스 배출권 연계를 위한 간담회 예정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공동대표 이원욱 의원(민주당.화성시을)은 19일 국회 제2간담회실에서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 참여기관과 재생에너지선택권사용확대 선언기업, 관심 기업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는 산업부 신재생에너지과와 전력진흥과도 참석하여 기업과 정부, 국회가 재생에너지 확대와 혁신 성장을 위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는 지난해 11월 발족,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그린피스, 생명다양성재단, 에너지시민연대,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UNGC 한국협회, WWF(세계자연기금)이 참여기관으로 RE100 제도(기업들이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한 전력만을 사용하겠다는 선언) 구축 등을 위한 행보를 걷고 있습니다. 

▲ 2018년 11월 출범함 재생에너지선택권이니셔티브 기념사진

11월 발족식 당시 선언한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 DGB금융그룹, IBK기업은행, 대덕전자, 엘오티베큠, OB맥주, 이케아 코리아, DHL 코리아 등이 있습니다. 기업들은 선언문을 통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위한 의지를 알렸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발족식 이후 첫 모임으로, 이니셔티브 경과 및 활동 방향을 공유하고, 삼성전자와 LG화학 등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사용과 관련한 내부 현황 및 의견 공유를 통한 자리다. 또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선언 등을 고려하고, 재생에너지 선택권에 관심있는 기업들도 다수 참여하여 활발한 논의를 가질 예정입니다.  

이원욱 의원은 “RE100은 이제 수사가 아닌 기업의 의지”라며, “재생에너지 전력구매제도의 효과적인 설계를 위해 전력수요자인 기업의 고충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발의한 법의 국회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28일에도 이원욱의원은 ‘재생에너지 선택권과 온실가스 배출권 연계를 위한 간담회’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