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의원,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 활성화하는 '판로지원법 개정안' 대표발의
상태바
이종배 의원,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구매 활성화하는 '판로지원법 개정안' 대표발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4.1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조달시장에서 기술개발제품이 내실을 다지고, 나아가 민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충북 충주)은 17일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에 참여하는 공공기관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내용의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기술개발 신제품의 판로개척 및 구매 확대를 위해 중소기업이 기술개발 신제품의 시범구매를 신청하면 중기부가 공공기관의 구매 의사결정을 대행한 후 해당 신제품을 구매해주는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시범구매제도 참여 시 별다른 혜택이 없고 법적 근거도 없어 제도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기술개발제품 구매 실적도 저조합니다.

실제 공공기관이 중소기업물품 구매액의 10퍼센트 이상을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개발제품으로 구매하도록 하고 있으나 2017년 기준 공공기관의 44.4%가 구매목표비율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는 신제품 특성상 수의계약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감사 부담이 있으며, 성능 불확실성으로 인해 공공기관이 기존에 구매 실적이 있는 제품을 선호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동 개정안은 기술개발제품 시범구매제도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동 제도에 참여하는 공공기관에 보험가입 비용 지원, 공공기관 평가 반영, 조달심의 간소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여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해 공공조달시장에서 기술개발제품 구매비율을 높이려는 것입니다.

또한 디자인․자금․내수판로․수출 지원 및 이력 관리 등을 실시하여 해당 제품이 민간 및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종배 의원은 “선진국을 보면 정부 조달시장은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들의 등용문 역할을 하고 있다”며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공공조달시장에서 중소기업 기술개발제품이 내실을 다지고 나아가 민간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제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