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입법조사처, 「예타제도 도입 20년, 올바른 제도개선방안」토론회 공동개최
상태바
국회입법조사처, 「예타제도 도입 20년, 올바른 제도개선방안」토론회 공동개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4.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입법조사처(처장 김하중)는 정성호(더불어민주당)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박명재(자유한국당) 국회 윤리특별위원장과 공동으로 18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예타제도 도입 20년, 올바른 제도개선방안」 토론회를 개최합니다.

이번 토론회는 예타 제도 도입 20년을 맞아 제도 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예타 제도 운영상의 문제점을 검토하고 국회차원의 합리적인 정책과제를 모색하기 위하여 기획되었습니다.
 
주제 발표에서 정성봉 교수(서울과학기술대)는 ‘사회적 요구와 정책 균형성 제고를 위한 예비타당성조사제도의 역할과 과제’를 통해 정부의 예타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향후 정책방향 등을 제시합니다. 

주제 발표에 이어 김 훈 본부장(한국교통연구원), 김재환 입법조사관(국회입법조사처)이 지정토론이 있습니다.

종합토론에서는 김동건 교수(서울대)가 좌장을 맡고, 윤성욱 재정관리국장(기획재정부), 김기완 공공투자관리센터소장(KDI), 정진혁 교수(연세대), 김선배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장(산업연구원), 정도영 입법조사관(국회입법조사처)이 토론자로 참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