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주)카리스, 우즈베키스탄에 10 만km PVC가드레일 설치계약

5억달러 규모의 시멘트 합작 공장 설립 이현경 기자l승인2019.04.23 13:03l수정2019.04.23 13: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설명 : (위) 시멘트 공장 협약식에서 카잘카파크스탄의 바크트잔 총리와 ㈜카리스 유철대표 (아래) 우즈베키스탄과 ㈜ 카리스 간 본계약 체결식에서 우즈베키스탄 도로교통국 아비드 치 아디로프 차관, 도로교통청의 루슬란 청장 그리고 ㈜카리스의 유철 대표)

23일, ㈜카리스는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의 자치공화국인 카잘카파크스탄과 연이어 대규모 계약 및 합의를 이끌어내며 본격적인 중앙 아시아 진출을 선언했다고 밝혔다.  

 

㈜카리스는 지난 19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타슈켄트 호텔에서 열린 ‘B2B 행사장’에서 우즈베키스탄 도로교통국 아비드 치 아디로프 차관, 도로교통청의 루슬란 청장 그리고 ㈜카리스의 유철 대표가 MOA에 기반한 3자 간 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카리스에 10만 km에 이르는 PVC 가드레일 설치에 관한 발주를 공고히 했고, 이 밖에 도료 및 도로 건설 등에 관한 계약 역시 명시했다. 카리스는 1차로 6000만불을 투자,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합작공장을 설립키로했다. PVC 가드레일 3500 만 불, 도료 5백 만 불, 도로 건설 2천만 불 등이다.

 

이를 위해 ㈜카리스와 우즈베키스탄의 가드레일과 도료, 도로건설을 위한 합작회사인 ‘트란스 율쿠릴리시’가 지난 15일에 설립됐다. 이 번 계약을 통해 ㈜카리스는 공식적으로 우즈베키스칸 국영 기업이 됐으며 합작법인의 지분은 추후 토지 건물 등의 가치 산정 후 추후 정산키로 했는데 카리스측이 80%정도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사무실은 우즈베키스탄 도로 교통청 내에 입주했고, 공장 역시 도로교통청내에  1차로 3300평을 공급받았으며 총 1만 여 평을 사용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합작회사인 ‘트란스 율쿠릴리시’는 미라바드 지역과 다르헌 지역등 타슈켄트 시내 전역에 걸쳐 총 350억원 규모의 도로 보수 공사 건이 예정돼 있다. 도로보수공사 착공은 6월로 이뤄질 전망이다.

 

20일에는 우즈베키스탄 도로교통청에서 ㈜카리스의 유철 대표와 카잘카파크스탄의 바크트잔 총리가 만나 시멘트 합작 공장 설립 건에 대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협약 내용은 지원 규모와 부지 선정, 본 계약 당사자 선정 등 이다. 상세내용으로 ㈜카리스는 1차로 2억 5000 만 달러, 2차로 2억 5000만 달러 등 총 5억 달러 규모의 계약을 합의하며 카라칼파크스탄측은 광산을 제공하고, ㈜ 카리스는 설비와 자본 투자를 담당하기로 결정했다. 시멘트 공장부지는 타슈켄트 쪽으로부터 80km 떨어진 곳인 까라따우 지역에 세우기로 했다.

 

㈜카리스는 즉시 기술자를 카라따우 지역에 파견해 시멘트 공장 부지의 지질조사 실시를 약속했으며 카잘카파크스탄측에서도 조사요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카잘카파크스탄 측은 자재, 공장, 가스, 전기, 물 등 시멘트공장 가동에 필요한 모든 것을 지원 해주기로 했다. 이어 지질조사가 끝난 후 5월 중 우즈베키스탄 도로 교통청 또는 도로 교통부와 ㈜카리스가 시멘트 합작회사에 관한 정식 본 계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식에서 바크트잔 총리는 “합작 법인이 생산한 시멘트 전량을 정부에 독점 공급할 수 있는 확약서를 써주겠다”고 했다. 바크트잔 총리는 또한  “우즈베키스칸에서 필요한 시멘트는 2600만 톤인데, 현재 8개 회사에서 생산하는 것이 900만 톤이다. 나머지 1700만 톤은 러시아와 중국 등지에서 수입한다”며 “우즈베키스탄은 시멘트 절대량이 부족하기에 이를 카리스측에서 자체생산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외에서 안전하고 튼튼한 것은 물론 미세먼지 감소 효과까지 있는 플라스틱 가드레일 생산 설치 업체로 알려진 ㈜카리스는 현재 중앙 아시아를 비롯,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호주, 이집트 등지에서 지속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이현경 기자  iniya111@daum.net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