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현 의원,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미루지 말고 당장 지정해야”
상태바
박주현 의원,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미루지 말고 당장 지정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4.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희망연구소 주최, 제3금융중심지 추진 방안 마련 토론회 “한목소리로 당장 지정 주장”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장 박주현 국회의원은 24일 오후 2시 전라북도의회 2층 회의실에서 정동영 의원과 김광수 의원, 전북희망연구소 등이 함께 『전북 제3금융중심지 끝인가? 시작인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필요성 및 추진방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정희준 전주대학교 교수(전북 금융중심지 선택인가, 필수인가?)가 발제를 맡고, 박주현 의원이 좌장을, 김광수 의원, 나석훈 전북도청 일자리경제국장, 김태중 전북도민일보 수석논설위원이 토론자로 나섰습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축사를 통해 “전북 제3금융중심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며, 핵심 국정과제였지만 부산지역의 반대로 인해 정치적 논리로 무산시켰다”며 “지금이라도 문재인 정부는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를 즉각 철회하고 대선공약을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발제를 맡은 정희준 전주대학교 교수는 “국민연금은 전라북도 도민만의 자산이 아니라, 전국민의 노후를 책임져야 할 자산인데 특정 지역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반대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국가균형발전 및 전북의 실질적인 금융산업발전을 위해서는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필요하며, 특화목적 금융지 지원법 제정 등을 통해서라도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필요하다”고 발언했습니다.

박주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부산의 눈치만 보다 전북 내 제반여건이 미성숙하다는 이유를 들어 보류 결정을 내린 것은, 지정 후 지원을 통해 성장한 부산 사례와 비교했을 때 전북을 차별하는 것”이며 “전북 역시 금융중심지로 선 지정 후 정부지원을 통해 여건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올바른 절차”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박주현 의원은 “국민연금 650조원이 전북에 있고, 새만금 한중식품수출단지 조성이 추진되어 새만금신항이 블록체인으로 연결된 세계적인 식품무역항으로 발돋움할 비전이 진행되고 있다. 돈과 실물경제, 거기다가 핀테크까지 금융중심지로서 필요한 여건들이 준비되고 있다”며 “이렇듯 전라북도의 금융산업은 발전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는 당장이라도 제3금융중심지를 지정해서 제반여건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주현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부산의 민심만 걱정할 것이 아니라 전라북도의 민심도 신경 써야 한다. 전북도민들이 언제든 꺼내 먹을 수 있는 주머니 속 사탕이 아니라는 것을 곧 깨닫게 될 것”고 강조했습니다.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보류 결정은 객관적 정책결정이 아닌 총선 전략지역인 부산·경남지역을 우선하여 고려한 정치적 논리에 기인한 결정”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내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지정을 위해 국회와 전라북도, 국민연금공단이 참여하는 ‘3자 합동추진위원회’구성을 공식 제안한다”고 발언했습니다.

두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도청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도민 여러분께서 기대해주셨는데 보류 결정이 나와 매우 안타깝다”며 “여건을 갖춰서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등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발언했습니다.

세 번째 토론자로 나선 전북도민일보 김태중 수석논설위원은 “제3금융중심지는 당연히 지정되었어야 하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오늘 토론회까지 진행해야 한다는 사실에 안타깝다”며 “전북 제3금융중심지는 반드시 지정해서 관련 생태계가 하루 빨리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혁신도시의 냄새 문제와 교통, 교육 등 정주여건도 거론되었습니다.
 
박주현 의원은 “전라북도가 김제와 익산 지역의 냄새문제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고, 환경부도 익산지역뿐만 아니라 김제지역의 환경오염원을 제거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박주현 의원은 “전주혁신도시는 향후 전라북도 발전을 위해 상징적인 곳이기 때문에 휴폐업 시설에 대한 보상과 함께 가축분뇨처리시설 11개소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며, 필요한 경우 돈을 들여서라도 이전까지 고민해야 한다”며 전북도와 정부의 적극적 대응을 주문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정부의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 결정에 대한 문제점을 진단하고, 전북 제3금융중심지 재추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민주평화당 전북희망연구소(소장:박주현의원) 주최로 마련되었습니다. 

전북희망연구소는 이날 토론회에서 수렴된 내용을 반영하여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한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