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13일 부터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국회, 13일 부터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 운영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5.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해설가와 함께 국회 경내 수목의 생태·역사 관람

국회사무처(사무총장 유인태)는 오는 13일부터 국회 경내의 수목 등을 관람하는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국회에는 무궁화 6,000그루, 반송 73그루, 강원도 고성군에서 기증받은 금강소나무 80그루 등 총 120종 17만 2,800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야생화가 식재되어 있습니다. 
국회 숲해설은 경내의 나무와 꽃·풀 등의 생태와 역사를 숲해설가의 설명과 함께 알아볼 수 있도록 기획되었습니다. 

숲해설가 3인은 산림청 숲해설 운영 사업 지원을 통해 국회에 배치되었습니다. 

관람코스는 잔디마당 및 사랑재 코스(40분), 헌정기념관 코스(40분), 전체코스(90분)로 세가지 중 택일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고 관람시간은 평일(주말, 법정공휴일 제외) 10시와 14시이며 관람가능인원은 최대 30명까지입니다. 

관람신청은 국회방문자센터 홈페이지(http://memorial.assembly.go.kr) 또는 국회관람 앱에서 관람희망일 3개월 전부터 3일 전까지 예약할 수 있습니다. 

다만 홈페이지 개편일정으로 5월 말까지는 전화(☎02-788-3665)로 신청이 가능합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국회는 양질의 숲해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국회 경내의 수목을 통해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개인·학교 및 기관·단체 등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