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문병 차 찾아온 4당 원내대표들에게 다시 대화 강조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문병 차 찾아온 4당 원내대표들에게 다시 대화 강조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5.0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서울대병원으로 문병차 찾아온 4당 원내대표들에게 "이럴 때일수록 자주 만나야한다. 패스트트랙 지정은 끝이 아니고 시작일 뿐이다. 역지사지의 자세로 대화하고 토론해야한다."면서 "이번 국회 상황에서 승자도 없고 패자도 없다. 다시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 거듭 협치를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지금은 거센 파도가 몰려오고 있는 세계사적 격변기로 우리 내부의 싸움에 매달리고 있을 때가 아니다. 내년 총선에서 누가 당선 되느냐도 그다지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구한말처럼 바람 앞 등불 같은 상황. 이를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가 젖 먹던 힘까지 보태도 모자라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끝으로 "냉각기를 갖고 성찰의 시간도 필요하지만 막은 다시 열려야 한다."고 다시 한번 대화를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