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이용호 의원, "연동형 비례대표제,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의석 900석으로 늘어나 원조국 독일도 개정 추진"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9.05.16 17:13l수정2019.05.16 17: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남원·임실·순창 이용호 국회의원은 16일 "우리가 벤치마킹한 독일조차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선거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여야가 원점에서 선거법을 재논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회는 50%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 트랙으로 지정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반발로 파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독일의 선거법 개정과 관련, "가장 큰 문제는 의원 정수의 불가피한 증가로 초과의석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국민적 반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독일의 의원정수는 지역구 299석과 비례대표 299석이지만 실제 선거에서 지역구에서만 정당지지율을 훨씬 넘어서는 의원당선자를 내는 정당이 발생해 현재 의석은 709석에 이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독일 선거법의)더 문제는 기존 1, 2당의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고, 신생정당이 생기면서 지금 정당의 지지율대로라면 의석이 무려 900석으로 늘어나게 된다는 것"이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원조국에서 이런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음에도 우리가 의원정수를 300석으로 고정시키고 준연동형제를 추진한다는 것은 당리당략적 차원에서 잘못된 길을 가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독일은 그나마 의원내각제로 연정이 자리 잡고 있지만, 대통령 중심제인 우리나라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할 경우 집권당은 늘 여소상태여서 힘 있게 국정을 이끌어갈 수 없다는 점도 문제"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완벽한 제도인 것처럼 포장하고 밀어붙여 패스트트랙에 올려놓은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