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제27차 토론회 개최, 『최근 금융시장동향과 위기 가능성』
상태바
<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제27차 토론회 개최, 『최근 금융시장동향과 위기 가능성』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5.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7시 30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

 

자유한국당 김무성.정진석 의원은 28일 오전 7시30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 미래: 대안 찾기> 제27차 토론회 개최합니다.

 김무성 의원은 “우리 경제의 건강성을 보여주는 지표인 환율이 최근 달러당 1200원 선에 육박할 만큼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좌파 사회주의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을 고집하면서 투자·소비·수출 등 경제 전체가 나빠졌기 때문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거짓말로 국민들을 속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무성 의원은 “튼튼한 재정은 우리나라의 위기대응능력을 높이고 국가신용도를 지켜주는 기반인데, 문재인 정부는 미래를 전혀 생각지 않고 돈을 쓰면서 세금을 마구 걷는 세금 포퓰리즘으로 경제를 파괴하고 국민 삶을 망치고 있다”며 “좌파 사회주의 이념에 사로잡힌 정책을 고집할 경우 우리 경제는 헤어나기 힘든 수렁에 빠지고,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부는 불행한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지난해 11월초 있었던 ‘2019년도 정부예산안’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재정건전성을 위해 국가채무비율을 높이지 않으면서 재정이 꼭 해야할 일을 하는 예산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며 “불과 반년만에 국가채무비율 확대를 경제부총리에게 요구하는 것은 국가재정의 건전성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정진석 의원은 “자신의 주장을 뒤엎으면서까지 국가채무비율 40%를 넘기겠다는 것은 그만큼 대한민국 경제가 위기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사회주의 경제정책 실험을 즉각 중단하고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를 살리는데 집중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