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署, 주민의 안전을 위한 “공동주택 하이패스” 추진
상태바
남양주署, 주민의 안전을 위한 “공동주택 하이패스” 추진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9.05.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신고 출동 시 골든타임 확보 및 체감안전도 향상 기대’

 남양주경찰서(서장 이성재)는 공동주택 등 아파트의 112신고 접수 시 신속하게 출동하기 위하여 '공동주택 하이패스' 제도를 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동주택 하이패스' 제도는 아파트 입구의 차량용 차단기에 경찰 순찰차량 번호를 등록하여 지체 없이 아파트내로 출입할 수 있으며, 아파트 중앙 현관의 출입카드도 함께 확보하여 아파트 내부에서 경찰 도움 필요 시 빠르게 현장에 진입할 수 있어 주민 안전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제도입니다.

 실제로 남양주경찰서는 "공동주택 하이패스 제도 운영 이후 경찰관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차단기가 설치된 아파트로 도주하는 음주 운전자를 신속하게 검거하여 실질적인 효과를 확인했다"면서 "경비실에 차단기와 문 개방을 요청하여 아파트 내부로 진입하는 것 보다 '공동주택 하이패스' 제도를 활용시 현장 도착시간이 30초 이상 단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성재 남양주경찰서장은 "주민 안전의 골든타임을 확보하는데 공동주택 하이패스 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주민의 협조를 당부하면서 "공동주택의 순찰활동을 통해 범죄 예방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