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1세대 1주택 15년 이상 장기 보유 기간 신설하여 부담 완화하는 종합부동산세법 대표발의
상태바
김병욱 의원, 1세대 1주택 15년 이상 장기 보유 기간 신설하여 부담 완화하는 종합부동산세법 대표발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6.0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은 최근 부동산 투기수요를 억제하기 위한 공시가격 현실화로 투기 목적이 없는 1세대 1주택자의 15년 이상 장기보유에 대한 추가 구간을 신설하여 이들의 세부담을 완화하는 종합부동산세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습니다.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법은 1세대 1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완화하여 5년에서 15년 이상 장기보유 시 보유기간에 따라 20%에서 50%를 공제하고 만 60세 이상인 고령자에 대해 산출세액의 10~30%를 공제하되 최대 70% 한도에서 중복하여 공제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공시가격 현실화로 1세대 1주택자들의 세 부담도 늘어났습니다. 

 이에 김병욱의원은 투기 목적이 없는 1세대 1주택자의 장기보유 공제와 관련하여 보유기간 구간을 ‘20년 이상 25년 미만’과 ‘25년 이상’구간을 추가하여 공제율을 60% 및 70%로 상향하고 고령과 장기보유에 따른 중복공제율 한도도 80%로 상향하여 1세대 1주택자의 세부담을 완화하고 장기보유를 유도하는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습니다.

 김병욱 의원은 “성남시 분당, 고양시 일산 등 1기 신도시 및 목동 아파트 주민들은 1990년대 초반 입주하여 지금까지 25년 이상 장기보유한 주민들이 상당수이다. 부동산을 투기가 아닌 실거주를 목적으로 장기 보유한 주민들이 투기 억제 대책의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이들의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1세대 1주택의 장기보유 공제율을 높여 부동산 장기보유를 유도하는 것은 정책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