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숲해설가와 함께 국회 경내 수목의 생태·역사 관람
상태바
유인태 국회사무총장, 숲해설가와 함께 국회 경내 수목의 생태·역사 관람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6.0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4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2시까지 한공식 입법차장, 김수흥 사무차장 등 국회사무처 간부들과 함께 국회 숲해설을 참관했습니다. 

 국회에는 무궁화 6,000그루, 반송 73그루, 강원도 고성군에서 기증받은 금강소나무 80그루 등 총 120종 17만 2,800그루의 나무와 다양한 야생화가 심어져 있습니다. 

 국회 숲해설은 경내의 나무와 꽃·풀 등의 생태와 역사를 숲해설가의 설명과 함께 알아볼 수 있도록 기획되었으며, 5월 13일부터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숲해설가는 산림청 숲해설 운영 사업 지원을 통해 국회에 3인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관람코스는 잔디마당 및 사랑재 코스(40분), 헌정기념관 코스(40분), 전체 코스(90분)로 세가지 중 택일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날 실시된 관람 코스는 전체 코스로서 해태상에서 출발하여 국회의사당 앞을 지나 화합의 꽃밭, 사랑재, 옥상정원을 거쳐 의원회관 뒤편의 수목원과 메타세쿼이아길까지 이어지는 코스로 약 90분 가량이 걸립니다.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처럼 국회 숲해설을 통해 평소 무심코 지나쳤던 국회 내 수목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많은 국민들이 국회를 방문하여 숲해설을 들으며 도심 속 자연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숲해설 참관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고 참관시간은 평일(주말, 법정공휴일 제외) 10시와 14시이며 관람가능인원은 최대 30명까지이다. 참관신청은 국회방문자센터 홈페이지(http://memorial.assembly.go.kr) 또는 국회관람 앱에서 참관희망일 3개월 전부터 3일 전까지 예약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