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회의 재미있는 다문화 이야기 5] 대한민국 최다 인구 김씨의 유래
상태바
[김성회의 재미있는 다문화 이야기 5] 대한민국 최다 인구 김씨의 유래
  • (정리)김미연 기자
  • 승인 2019.06.0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성회 ㈔한국다문화센터 대표

한국의 성씨가 처음 등장한 것은 삼국사기에서 전하는 것과 다르다. 

즉, 김부식의 삼국사기에서는 박혁거세가 '박'에서 나왔기 때문에 '박씨'성을 갖게 되었고, '황금 알'에서 나온 김알지가 김씨성을 삼게 되었다고 서술하고 있지만, 실제 한반도에서 '성씨'가 쓰인 것은 그보다 한 참 뒤였다. 역사의 기록에 의하면 한국에서 성씨가 쓰여진 것은 백제가 가장 빨라 '근초고왕'때 였으며, 그 뒤 고구려에서는 장수왕 때, 신라에서는 진흥왕 때 쓰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 중 현재 한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갖고 있는 김씨 성을 보자. 

김씨 성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눠지는데, 하나는 신라 김씨(경주김씨)계통이고, 다른 하나는 가야 김씨(김해 김씨) 계통이다. 가야의 김해김씨 계통은 김유신의 할아버지 김무력 때, 신라가 가야를 병합하면서 금관가야의 왕족에게 '김씨'성을 하사한 것에서 시작되었다. 즉, 삼국사기 등에 전하는 김수로왕의 설화에서 가야의 김씨가 시작된 것이 아니라, 가야가 신라에 병합되면서 김씨 성을 하사받은 것이다. 

그럼 김씨 성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삼국사기보다 4백년이 더 빠른 통일신라의 문무왕 비문에는 신라 김씨왕조의 시작에 대해 이렇게 적혀 있다. "투후 김일제의 자손으로 7대 성한왕(신라 들어온 김알지, 또는 13대 미추왕으로 추정) 때부터 신라지역에 자리잡게 되었다"고 기술하고 있다. 즉, 자신들이 한나라와 좌웅을 겨루다 한무제의 장군인 곽거병에 의해 포로가 된 흉노제국 좌현왕(휴도왕)의 왕자 김일제의 자손이라고 명시하고 있는 것이다. 

그럼 김일제는 누구인가 

김일제는 흉노 좌현왕의 왕자로 있다가, 한무제의 흉노 토벌 때 포로로 잡힌 좌현왕의 왕자로 기록되고 있다. 그는 포로로 잡힌 뒤 곽거병 집에서 말을 키우는 노예로 살았는데, 말을 잘 키워 한무제에게 발탁되고, 그 공로로 "투후"라는 제후직을 하사받게 된 인물이다. 그가 황금으로 된 동상을 모시고 살기에 한무제가 '금씨' 성을 하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 김일제의 증손 대에 이르러 왕망이라는 한나라 황실의 외척이 있는데, 그 왕망이 난을 일으켰다. 그 왕망의 난에는 김일제 자손들로 함께 가담했는데, 김일제 후손이 왕망의 외가집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왕망이 난을 일으키고 세운 '신나라'가 20년만에 무너지고, 이들 반란군들은 진압을 피해 한반도 끝으로 흘러들어오게 된다. 그 과정은 왕망이 발행한 오수전이라는 화폐가 김해와 경주지역에서 많이 발견되는 것을 보아도 알 수 있다. 

결국, 역사적으로 보면 전한 말기 왕망과 함께 난을 일으켰다가, 실패하고 쫓기는 신세가 되어 김해와 경주로 숨어들게 된 과정을 알 수 있다. 그러고 보면, 왕망이 패망하여 쫓기게 된 것이 서기 23년이므로 대략 bc57년 박혁거세의 등장 후 70여년 정도 흐른 뒤인 것이다. 그 시기 신라에서는 2대 유리, 3대 석탈해로 왕위 계승이 이뤄지는 시기였고, 따라서 '김알지'와 '석탈해'간에 왕위 경쟁이 있었던 사료와 어느정도는 일치하고 있다. 

다시말해 중국 대륙에서 정치적 패배를 한 무리가 한반도로 흘러들어와 한무리는 김해지역에, 다른 무리는 경주지역에 정착했고, 그 중 경주지역에 정착했던 무리들과 토착세력이 왕위 계승을 두고 좌웅을 겨루다, 잠시 물러나 조용히 지내고, 그 후에 다시 박씨세력과 결탁하여 집권한 뒤 석씨세력을 몰아냈던 과정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왜냐하면, 13대 미추왕과 17대 내물왕 이후 김씨의 왕권강화 과정에서 김씨와 박씨가 연대하여 석씨에 대한 철저한 제거과정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또, 초기 사로국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던 신라가 정식 국호로 '신라'라는 이름을 갖게 된 것이 내물왕 이후였으니만큼, 김씨세력이 왕망과 함께 중국 대륙에서 세웠던 '신'을 계승하는 의미로 사용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 

그렇게 보면, 우리나라 최대인구를 자랑하는 '김씨'조차 한반도 토착세력이 아니라, 중국 북경 이북이나 서안 북쪽에 있는 오르도스지역에서 근거지를 두고 있었던 흉노제국에 뿌리를 둔 이주민이었던 셈이다. 또한 흉노제국이 돌궐, 거란, 선비 등 수많은 유목종족으로 구성된 다민족 다문화 제국이었던 만큼, 신라 김씨세력의 주요 혈통이 돌궐(터키, 또는 투르크)계와 선비계가 혼합된 세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한국의 최대 성씨인 김씨마저 이주민일뿐 아니라, 그 문화적 원류도 북방 유목민의 이주민 문화였던 것이다. <계속>

김성회 칼럼니스트는 레인보우합창단을 이끌고 있는 ㈔한국다문화센터 대표입니다. 김성회 대표는 연세대 민족자주수호투쟁위원장, 제2건국위원회 전문위원과 이인제 국회의원 보좌관, 반기문 팬클럽 '반딧불이' 회장, 한국다문화청소년센터 이사장, 한중경제문화교류센터 이사장 등을 지냈습니다. 김성회 대표는 일찍이 다문화 시민운동을  시작해 국내 최초로 다문화 어린이 레인보우 합창단을 설립하여 운영했으며 각종 다문화관련 행사와 방송출연, 전문패널 등의 활동을 통해 올바른 다문화 정책수립 및 문화 형성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