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이용호 의원, 선거법 합의처리 전제로 국회 빨리 열어야

"수싸움을 벌여봐야 결국 여든 야든 국민의 철퇴를 맞을 뿐"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9.06.10 19:43l수정2019.06.10 19: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 남원.임실.순창 이용호 국회의원은 10일 장기간 국회파행을 불러온 선거법의 합의처리를 전제로 국회를 하루빨리 다시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국회를 열자. 여도 야도 한발씩 양보해 국회는 열고 보자."면서 "패스트 트랙과 관련해 선거법은 ‘합의처리’하고, 공수처법 등은 ‘합의처리를 원칙으로 한다’는 선에서 합의하면 된다."고 해법을 제시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어차피 현재 패스트트랙에 올린 선거법은 본회의에서 통과 안 된다. 또 선거법은 여야가 합의처리하는 것이 옳다."며 "국정운영의 책임은 여당에게 더 있다. 야당을 설득하든, 구슬리든, 압박하든 일단 국회를 열어야 할 것 아닌가. 참 답답하다. 여야 지도부의 정치력 부재 때문에 국민만 손해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국회를 내팽개친 채 총선 전략을 세우고, 수싸움을 벌여봐야 결국 여든 야든 국민의 철퇴를 맞을 뿐"이라며 "지지든 볶든 국회에서 하자."고 말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