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윤 사무총장, '홍콩시민의 자유투쟁을 지지한다' 피켓시위
상태바
도희윤 사무총장, '홍콩시민의 자유투쟁을 지지한다' 피켓시위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6.17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1인시위

 도희윤(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한국자유전선 사무총장은 17일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홍콩정부의 '범죄인 송환법 처리'를 반대하는 200만명 시민들을 지지하는 피켓시위를 벌였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이 통과되면 중국에 반하는 인사들을 합법적으로 송환해 처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홍콩 시민들은 지난 9일 주최측 추산 103만 명에 이어 지난 16일에는 200만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거리를 가득 매웠습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 15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 법안이 더는 긴급하지 않다"며 송환법의 무기한 보류와 사과입장을 밝혔으나 30대 남성 량(梁) 모 씨가 지난 15일 늦은 오후 정부 청사 인근 애드미럴티의 유명 쇼핑몰 퍼시픽 플레이스 4층 바깥에서 고공 시위를 벌이다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 도희윤(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한국자유전선 사무총장은 17일 서울 명동 중국대사관 앞에서 홍콩정부의 '범죄인 송환법 처리'를 반대하는 200만명 시민들을 지지하는 피켓시위를 벌였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