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사람 살지 않는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 통해 건물안전 확보해야"
상태바
김상훈 의원, "사람 살지 않는 노후주택 재개발.재건축 통해 건물안전 확보해야"
  • 김봉철 기자
  • 승인 2019.07.0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 전국 266만6,723동(棟)

 국회 국토교통부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대구 서구)은 1일 "2018년말 현재 준공후 30년이 지난 다세대, 단독, 아파트, 연립 노후주택이 전국적으로 266만6,723동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제출 자료에 따르면, 노후주택 수를 지역별로 보면 경북이 35만3,518동으로 가장 많고, 전남 30만8,004동, 경남 29만6,235동, 서울 24만7,739동, 경기 23만688동, 부산 19만5,260동, 전북 19만33동, 충남 18만7,117동, 충북 14만3,617동, 대구 11만8,860동, 강원 10만386동, 인천 7만2,166동, 대전 6만3,176동, 제주 5만7,277동, 광주 5만2,752동, 울산 3만9,063동, 세종 1만832동 순입니다.

 지난 2014년대비 2018년까지의 노후주택 증가량을 보면, 경기도가 4만2,404동으로 가장 많고, 서울 2만6,552동, 대구 1만5,485동, 경남 1만2,824동, 전남 1만1,307동, 인천 9,031동 등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세종시는 신규주택 건설 등의 영향으로 같은기간 405동이 감소했습니다.

 김상훈 의원은 “30년이상 노후주택의 경우 주로 농촌지역의 단독주택이 많지만,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인해 증·개축이나 신축 수요가 줄어들어 노후화가 가속화되는 구조”라며 “사람이 살고 있는 노후주택의 경우 지진에 그만큼 취약한 만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개축이나 신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고, 사람이 살지 않는 노후주택의 경우 적극적인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건물안전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대한건축학회에 의뢰한 <국가 내진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 결과를 지난 4월 제출받아 (지진)내진보강 종합전략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